Chapter 3

3. 지옥에 대하여

누가 복음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몸을 죽이고 그 후에는 능히 더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마땅히 두려워할 자를 내가 너희에게 보이리니, 곧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를 두려워하라.”(눅12:5)

인간의 일생은 길어야 7, 8십 년 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 짧은 생애에서 인간의 구실을 별로 못하는 유년기와 노년기를 제외하고, 거기에 잠자는 시간을 빼면 그나마 절반으로 부쩍 줄어들게 됩니다. 그러니까 인간이 제대로 삶을 누리는 시간이란 기껏해야 3, 4십 년에 불과합니다. 그 동안에 우리는 저마다 남보다 잘 살아보겠다고 버둥거리다가 결국은 죽음의 밥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우리가 잘났느니, 못났느니, 잘사느니, 못사느니, 있느니, 없느니 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덧없기 짝이 없습니다. 그러기에 성경은 인생을 ‘안개’로 비유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인생은 잠깐 있다가 사라지는 안개와 같은 것입니다. 이것은 아무리 웃으면서 살려는 낙관주의자

28 에덴의 메아리7권
Chapter 3

도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여러분, 이 세상에 웃고 즐거워할 만한 일이 얼마나 있습니까? 눈을 비비고 돌아봐야 별로 찾아볼 수 없습니다. 반대로 괴롭고 슬픈 일은 언제 어디나 수두룩합니다. 이것이 인생의 실상인 것입니다.

왜 인생은 이렇게 처참하고, 허망할까요? 마귀가 세상과 인간을 장악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귀는 하나님의 적이요 원수로, 에덴동산에서 하나님의 형상을 닮아 흠과 티가 없이 지음을 받은 신령한 아담, 하와를 범죄에 떨어뜨려 인류에게 죽음을 가져오고 절망을 안겨 주게 했습니다. 실로 인류의 조상 아담, 하와의 범죄는 세계와 인간의 운명을 180도로 바꾸어 놓았던 것입니다. 즉 인간은 죄 가운데 태어나 죄를 밥 먹듯 지으면서 기껏해야 7, 8십년 동안 복작거리다가, 역시 죄로 말미암아 죽음에 이르게 마련입니다.(롬5:12) 이것은 결코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마귀의 농간인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장장 6천 년 동안이나 마귀의 소탕전을 전개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주님은 복음서에서 여러 차례 지옥에 대해 언급하시고, 또 사도 요한에게는 알기 쉽게 불못으로 설명하였습니다.(계21:8) 그리고 야고보는 “혀는 우리의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생의 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 불에서 나느니라.”(약3:6)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형제를 욕하는 자마다 지옥 불에 들어가게 되리라.”(마5:22)는 주님의 말씀을 좀 더 자상히 풀이한 것으로, 우리에

에덴의 메아리7권 29